靑 "당분간 개각 없다" 이달 말에나 개각 시점 관측
일간스포츠

입력 2015.11.12 15:41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청와대가 12일 "당분간 개각은 없다"고 밝혀 이슈가 되고 있다.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김성우 홍보수석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금명간 개각'설과 관련, "노동·민생법안 통과에 초점을 모아야 한다. 모든 국정의 초점이 거기에 모여있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19대 마지막 정기국회가 열리고 있고, 노동과 경제 등 많은 민생 현안 법안들이 있다"면서 "이번 국회에서 (이들 법안이)처리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개각 시점과 관련해서는 "후임자가 결정된다거나 국정현안들이 다 마무리되면 그 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 개입 논란이 일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에 대해서는 "방점은 관련 노동개혁 입법이나 경제활성화 4개 법안, FTA(자유무역협정) 비준안을 처리해 청년들 근심을 덜고 민생을 돌보자는 대통령의 충정이 표현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수석은 이어 "박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언급했듯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르면 경제활성화 4개 법안만 통과돼도 80만개의 일자리가 생긴다"며 "(당사자들에게는)절박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청와대의 발표에 따라 개각시기는 늦춰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이 오는 14일부터 열흘간 터키와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을 순방하는 일정에 돌입하는 것을 감안하면 빨라야 이달 말에나 개각이 가능할 것으로 관측된다.

만약 박 대통령이 강조하고 있는 민생법안 처리가 오는 12월 9일 끝나는 정기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할 경우 개각이 더 늦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당분간 개각 없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