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면세점, 롯데·신세계·두산 선정...SK는 탈락(2보)
일간스포츠

입력 2015.11.14 19:13

서울 시내 면세점 사업자에 호텔롯데, 신세계, 두산이 선정됐다. SK네트웍스는 홀로 탈락했다.

관세청은 14일 오전 8시부터 충청남도 천안에 있는 관세국경관리연수원에서 서울 시내 면세점 사업자 선정을 위한 프레젠테이션(PT) 심사 진행한 후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호텔롯데, 신세계, 두산, SK네트웍스 등 4개 사업자가 경쟁을 벌인 가운데 SK네트웍스만 사업권 쟁탈에 실패했다.

올해 면세점 특허가 만료되는 곳은 롯데면세점 소공점(12월 22일)과 월드타워점(12월 31일), SK네트웍스 워커힐면세점(11월 16일), 신세계 부산 조선호텔면세점(12월 15일)이다.

SK네트웍스의 워커힐 면세점은 신세계에 돌아갔다. 롯데면세점은 소공점 수성은 성공했지만 월드타워점은 두산에게 넘겨줬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