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모바일 시대 글로벌 생존 전략은 '라이브'
일간스포츠

입력 2015.11.18 07:00

기사 이미지

국내 대표 포털업체인 네이버가 모바일 시대의 생존 전략으로 '라이브(LIVE)'를 빼들었다. 설립 때부터 변하지 않는 핵심 가치인 정보를 찾는 사람과 제공자의 '연결'에 이용자에 최적화된 생생한 정보를 제공하는 '라이브'를 더해 구글·알리바바 등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네이버는 17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네이버 커넥트 2015'를 개최했다. 매년 사업 파트너들을 대상으로 네이버의 사업 방향을 공유하던 것을 올해는 다양한 분야의 비즈니스 관계자와 콘텐트 창작자에게 오픈했다.

김상헌 네이버 대표는 이날 인사말에서 '라이브'를 화두로 던졌다. 그는 늘 직면해 있는 생존 문제를 '글로벌'로 해결하려고 끊임없이 도전해 모바일 메신저 '라인'을 성공시켰지만, 중국·미국 등 글로벌 기업이 빠르게 움직이고 있어 '라이브'로 경쟁력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기사 이미지

[네이버 컨퍼런스] 김상헌 대표


김 대표는 “모바일 혁명으로 사람들은 지금 이 순간 가장 의미 있는 것을 찾고 기다림 없이 즐기고 현장의 생생함을 공유하려 한다”며 “이런 사용자의 변화에 맞춰 언제 어디서나 소통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 네이버의 라이브"라고 말했다.

네이버 한성숙 서비스총괄 부사장도 기조연설에서 "모바일이 일상화된 지금은 사용자 연령·성별·디바이스 등 고정적 요소 뿐만 아니라 위치·취향·관심사·이용상황과 같은 가변적 요소를 고려해야 한다"며 "시시각각 달라지는 이용자의 접점을 파악해 이에 최적화된 형태의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네이버 컨퍼런스] 한성숙 총괄부사장


네이버는 이를 위해 새로운 모바일 검색 컨셉트인 '라이브검색'을 공개했다. 이는 모바일에서 위치·시간 등 사용자 상황에 맞게 즉각적으로 생생한 정보를 전달하고, 해당 검색어에서 파생되는 사용자 간 참여, 대화 등의 피드백이 검색결과에 실시간으로 재반영되도록 설계한 네이버 모바일 검색의 새 컨셉트다.

네이버는 라이브 검색을 위해서 기존의 클릭정보 외에 좋아요·댓글·쇼핑 정보·뮤직 플레이·사용자 현재 상황·사용자 네트워크 정보 등을 분석하고 사용하는 기술을 고도화하고, 'BREW'라는 새로운 검색 시스템을 개발했다.

네이버는 내년에 관심사 그룹 기반으로 생생한 정보와 토픽을 제공하는 '라이브 위드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지 않아도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제공해 주는 '라이브 추천', 사람과 대화하듯이 검색하는 '라이브 대화'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동영상 세션에서는 내년 액션캠이나 드론과 같은 외부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도 실시간으로 전달하는 등 생생한 동영상을 만들고 보여주고 전송하는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웹오리지널 콘텐트 창작과 유통 지원을 위해 향후 3년 간 1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네이버는 쇼핑·검색광고·디자인 세션에서도 ‘라이브’의 가치를 더하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 전략과 기술을 소개했다.

김상헌 대표는 "구글·페이스북·알리바바·텐센트 등 글로벌 IT기업들이 정체가 모호할 정도로 사업을 확장하고, 스냅챗·우버와 같은 2세대들이 만드는 새로운 비즈니스 지형 속에서 네이버는 라이브의 기치로 이들과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글로벌 역량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