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 총책 아바우드 사망, 프랑스 테러 전 아바우드 소재 몰라 '충격'
일간스포츠

입력 2015.11.20 14:48

기사 이미지

사진 YTN뉴스 캡처


프랑스 파리 최악의 연쇄 테러의 총책으로 지목됐던 압델하미드 아바우드(27)가 경찰 검거 작전에서 사망했다고 프랑스 검찰이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다만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는 아바우드는 사망했지만 테러리스트들이 자국에서 생화학 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프랑스 검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아바우드가 전날 진행된 경찰의 파리 북부 생드니 아파트 급습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건물 안에서 발견한 (아바우드의) 시신에는 총알이 많이 박혀 있었다”고도 전했다.

총격전으로 인해 아바우드의 시신이 크게 훼손된 상태였고, 경찰은 건물에서 발견한 시신의 피부 샘플 유전자와 지문을 이용해 아바우드임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모로코계 벨기에인인 아바우드는 지난 13일 일어난 파리 연쇄 테러를 지휘한 총책으로 꼽혔다. 그는 지난 1월 다른 테러 계획이 벨기에 경찰에 발각돼 시리아로 달아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베르나르 카즈뇌브 내무장관은 검찰 발표 후 기자회견을 갖고 “이 테러 이전에 아바우드가 유럽에 있는지 몰랐으며 다른 유럽 국가로부터도 프랑스에 있다고 통보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프랑스 정보당국은 아바우드가 벨기에를 떠나 시리아에 머물면서 파리 테러를 지휘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따라 유럽 국경을 통해 프랑스로 들어온 것으로 드러나면 국경 경계가 허술했다는 비판도 피할 수 없게 됐다.

검찰은 아바우드가 샤를 드골 공항과 파리 외곽의 상업지구 라데팡스에 대한 추가 테러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랑드 대통령은 이날 내각 회의 뒤 파리 테러 이후 시리아뿐 아니라 이라크 내 IS에 대한 공격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고 엘리제궁(프랑스 대통령궁)이 밝혔다. 프랑스는 파리 연쇄 테러에 대한 보복으로 시리아 내 IS 공습을 지속하고 있으며 항공모함인 샤를 드골호도 IS 공습을 위해 출항시켰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테러 총책 아바우드 사망'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