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서 300m 폐광석 더미 붕괴사고... 100여 명 사망 '깜짝'
일간스포츠

입력 2015.11.23 09:41

기사 이미지

사진 JTBC뉴스 캡처


21일(현지시간) 미얀마 북부 옥 광산 인근에서 폐광석 더미가 무너져 100여 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AP 통신 등 외신은 미얀마 카친 주 ‘흐파칸트’의 옥 광산 부근에 쌓여있던 300m 높이의 폐광석 더미가 무너져 내려 100여 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망자들은 채굴 과정에서 나온 흙이나 돌을 뒤져 옥 파편을 줍다가 돌산이 무너지면서 깔려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AP는 실종자가 100~200명이라고 전해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또, 이번 산사태로 적어도 50채 가옥이 무너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한편 흐파칸트 지역은 세계적인 옥 생산지로 지난 3월에도 광산 주변에서 산사태가 일어나 10여 명이 숨지는 등 인명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100여 명 사망'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