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스쿠니신사서 폭발, 의도적 테러? 시한폭탄 부품 발견... 열도 충격
일간스포츠

입력 2015.11.24 10:04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일본 야스쿠니 신사에서 폭발물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해 이슈가 되고 있다.

교도통신과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23일 오전 10시쯤 일본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 신사 남문 근처에 있는 화장실에서 폭발음이 들렸다는 신고가 접수됨에 따라 경찰 당국이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폭발 소리가 들린 신사 남문 근처에 있는 남성용 공중 화장실 천장과 내벽이 일부 불에 탔으며 천장에는 가로·세로 각 30㎝ 길이의 구멍이 생겼고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현장에는 건전지, 전선 등 시한폭탄 부품으로 사용될 수 있는 물품들이 흩어져 있었다. 터지지 않은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돼 폭발물 처리반이 출동, 쇠파이프 모양의 물체 4개를 회수했다. 이 물체는 도화선과 비닐관 등이 붙어 있는 등 외견상 기폭장치와 비슷했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이날은 일본 공휴일(근로감사의 날)인데다 오전 10시부터 야스쿠니 신사에서 추수 감사제 격인 ‘니이나메사이(新嘗祭)’가 진행되고 있었기 때문에 평소보다 많은 사람이 신사를 방문 중이었다. 신사 측은 폭발음이 들린 뒤에도 예정대로 제사를 진행했지만 아이들의 성장을 축하하는 ‘시치고산(七五三) 참배’ 접수는 중단했다.

경시청은 야스쿠니 신사를 노린 ‘게릴라 사건’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인근 경찰서에 수사 본부를 설치한 채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그동안 일으킨 각종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이다. 여기에는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 6000여명이 합사돼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야스쿠니신사서 폭발'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