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입차협회, 올해 23만5000대 판매…"내년 소폭 증가 할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15.11.25 16:32

기사 이미지

한국수입자동차협회가 올해 역대 최대인 23만5000대의 수입차를 국내에서 판매할 것으로 25일 전망했다.

이날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설립 20주년을 맞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협회는 올해 국내서 23만5000대가 판매될 것이라며 올 10월까지 19만6543대가 팔렸다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2013년 15만6497대, 작년에는 19만6359대의 수입차가 국내에서 판매됐다.

수입차의 국내 점유율도 1987년 0.004%에서 올해 10월 기준 15.8%로 치솟았다.

윤대성 수입자동차협회 전무는 "향후 수입 자동차 시장 전망은 '변화의 움직임'이라는 큰 그림으로 볼 수 있는데 이는 '새로운 패러다임'과 '국내 자동차 시장의 변화'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내년 수입 자동차 판매 대수는 올해보다 소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정재희 수입자동차협회 회장은 "1995년에 설립된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지난 20년 동안 회원사들과 함께 국내 자동차 산업의 한 축으로 시장의 발전과 선진화에 기여하고자 노력해 왔다"며 "수입 자동차 시장의 성장과 더불어 이제 회원사들은 성장의 질적 내실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입자동차협회는 14개의 회원사가 참여, 25개 브랜드에서 505개 모델을 국내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