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화 기축통화, 달러 유로 이어 세계 3대 통화로 급부상
일간스포츠

입력 2015.12.02 10:28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중국 위안화가 국제 기축통화의 대열에 합류하면서 달러, 유로에 이어 ‘세계 3대 통화’로 부상하게 됐다.

지난달 30일 국제통화기금(IMF)은 집행이사회를 열어 위안화의 특별인출권(SDR) 기반통화(바스켓) 편입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편입 시점은 내년 10월 1일부터다. 

라가르드 IMF 총재는 “위안화의 SDR 통화 편입은 중국의 세계경제로의 통합을 위한 중대한 이정표”라며 “위안화 편입은 세계 경제의 여건을 더 잘 반영하기 위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위안화는 미국 달러화와 유로, 영국 파운드, 일본 엔화에 이어 다섯 번째로 IMF의 SDR 통화 역할을 하게 됐다. 위안화의 SDR 편입 비율은 10.92%로 정해졌다. 미국 달러(41.73%), 유로화(30.93%)에 이어 세 번째로 높다.

이 비율은 엔화(8.33%)와 파운드화(8.09%)보다 높다. 이번 IMF의 결정에 따라 위안화는 세계 3대 주요 통화로 부상하게 됐다.

집행이사회 결과를 발표하는 성명에서 IMF는 위안화의 SDR 통화 편입 결정을 “편입 통화의 수를 16개에서 5개로 줄인 1980년의 결정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SDR 통화군에 대한 크나큰 변화”라고 설명했다. IMF는 위안화가 “자유롭게 사용되는 통화라고 판단됐다”고 밝혔다.

중국이 5년 전인 2010년 위안화를 SDR 통화로 포함하려 했다가 실패했던 가장 큰 이유가 바로 ‘자유로운 사용 여부’였다. 미국 달러 등 다른 통화들에 대한 위안화의 환율이 시장에서 결정되지 않고, 위안화 사용을 위한 중국 정부의 정책 결정 과정이 투명하지 못하다는 점 등이 당시 위안화를 ‘자유롭게 사용하기 어려운’ 통화로 규정한 대표적인 이유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위안화 기축통화'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