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경상수지, 44개월 사상 최장 흑자 행진 기록
일간스포츠

입력 2015.12.02 11:10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우리나라의 10월 경상수지가 89억6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하면서 사상 최장기간인 44개월째 흑자를 이어갔다.

뉴시스는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15년 10월 국제수지(잠정)'를 인용, 경상수지는 89억6000만 달러 흑자를 냈다고 보도했다. 2012년 3월부터 44개월째 사상 최장 흑자 기록을 내고 있으며 10월 흑자폭은 9월(105억4000만 달러)보다는 다소 축소됐다.

올 1월부터 10월까지 누적된 흑자규모는 878억9000만 달러로 올해 말까지 약 1000억 달러의 흑자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다만 경상수지 흑자는 상품수출과 수입이 동반 감소하는 가운데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들어 발생하는 '불황형 흑자' 구조다.

10월 상품수지 흑자는 107억4000만 달러로 9월(120억4000만 달러)보다 폭이 줄었다. 수출은 474억4000만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7.0% 감소했지만, 수입은 367억 달러로 14.7% 줄었다. 통관기준으로 수출은 434억3000만 달러로 15.9% 줄었고, 수입은 16,6% 감소한 367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한은은 "수출은 석유제품, 선박 및 철강제품에서 크게 감소했고, 수입은 원유 등 원자재와 소비재 수입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서비스수지는 적자 규모가 9월 17억3000만 달러에서 19억9000만 달러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여행수지 적자가 7억1000만 달러에서 8억5000만 달러로 늘어나고, 지식재산권사용료수지 적자도 2억6000만 달러에서 6억8000만 달러로 적자 폭이 확대된 영향이 컸다.

근로 및 투자소득으로 구성된 본원소득수지는 이자지급 증가 등으로 7억4000만 달러 흑자에서 5억9000만 달러 흑자로 규모가 축소됐다. 이전소득수지는 전달보다 적자 폭이 줄어든 3억8000만 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의 유출초(자본유출) 규모는 전월 105억4000만 달러에서 110억9000만 달러로 확대됐다.

이중 직접투자의 유출초 규모는 해외직접투자 감소 등으로 전월 46억1000만 달러에서 35억 달러로 축소됐다. 증권투자의 유출초 규모는 해외증권투자가 늘어나면서 전월 42억8000만 달러에서 71억 달러로 규모가 늘어났다.

기타투자는 금융기관의 대출이 늘어났음에도 해외 예치금 회수 등의 영향으로 9월 4억 달러 유입초에서 9억3000만 달러 유입초로 확대됐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10월 경상수지'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