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최악 폭우, 하루 사이에 비 340mm 내려 '이럴수가'
일간스포츠

입력 2015.12.04 11:40

기사 이미지

사진 YTN뉴스 캡처


인도 남부 첸나이 지역에 114년 만에 최악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250여 명이 숨졌다.

인도 언론 매체들은 첸나이 일부 지역에서 2일 하루 동안 340mm의 강수량이 관측되면서 12월 하루 강수량으로는 1901년의 261mm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부터 끊어진 전선에 감전되는 등 폭우로 인한 사망자 수는 250명을 넘어섰고 이재민 캠프에 머무르는 주민도 7만2000여명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감전 사고를 막기 위해 첸나이 시내로 들어오는 전기 공급도 중단된 가운데, 첸나이 공항으로 통하는 도로 역시 침수되면서 700명 이상이 공항터미널에 고립됐다. 주 정부는 더 큰 피해를 줄이기 위해 4일까지를 임시공휴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포드자동차, 르노자동차, BMW, 인포시스 등 첸나이와 주변 지역에 있는 한국 기업들의 공장들도 대부분 조업을 중단했다.

현대차 인도법인 측은 “도로가 대부분 물에 잠겨 종업원들이 출근할 수가 없고 부품 공급도 곤란해 어제부터 조업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주첸나이 한국총영사관은 4천여 명에 이르는 한국 교민들도 침수 피해를 겪고 있다면서 한인회와 협조해 침수 피해 교민들이 대피할 게스트하우스를 마련해 놓았다고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인도 최악 폭우'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