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주승용, 새정연 분열 수순 밟나... 비주류 조직적 당무거부
일간스포츠

입력 2015.12.07 16:09

기사 이미지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뉴시스는 7일 새정치민주연합 비주류 지도부들이 조직적인 당무거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승용 최고위원은 지난 4일 최고위원회에 불참한데 이어 이날 오전 9시 국회에서 열린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 또다시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이종걸 원내대표와 최재천 정책위의장 역시 오전 8시부터 국회에서 열린 '대테러 TF(태스크포스)' 회의 참석을 이유로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전날 안철수 전 대표가 '혁신전당대회'를 재차 요구하며 사실상 문 대표에게 '최후통첩'을 한데 이어 비주류가 조직적인 움직임에 나서면서 야권의 위기감도 고조되고 있다.

주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 후 문재인 대표와 만나 대표직 사퇴와 전당대회를 재차 요구할 방침이다.

이어 낮 12시 당 비주류 의원 모임인 '민주당 집권을 위한 모임'(민집모) 회동을 갖고 문 대표와의 회동 내용을 공유한 후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당 비주류의 한 관계자는 "오늘이 당무거부의 분기점이 될 것 같다"며 "주승용 최고위원이 문 대표와의 면담을 마친 후 입장을 내놓을 것이고 이종걸 원내대표도 이를 보고 뭔가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걸 원내대표와 가까운 한 관계자는 "이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 양쪽이 모두 양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문 대표가 양보하고, 안 전 대표는 탈당하지 않아야 총선과 대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이종걸 주승용'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