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안철수는 공동창업주... 탈당이라니 말이 되지 않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5.12.08 14:20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8일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칩거에 들어가 탈당을 시사하고 있는 것에 대해 ”탈당이라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안 전 대표의 ‘혁신 전당대회’ 요구에 대해 분열을 우려하며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단호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문 대표는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혁신전대를 받지 않으면) 탈당할 것처럼 하는 여러 가지가 곤혹스럽고 난감하다“며 ”안 전 대표는 우리 당을 만든 일종의 공동창업주다.대표 물러가라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탈당할 것이라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비주류 탈당설에 대해 ”공천 불안 때문에,(현역의원) 평가 하위 20%가 배제된다는 걱정 때문에 탈당한다면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 탈당을 말씀하시는 분들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본다.그냥 저에 대한 압박용이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나갈테면 나가라는 것이 아니라 나가서는 안된다고 호소드리는 것“이라며 자신이 문안박(문·안·박) 공동지도부 구성을 제안한 사실을 상기시킨 후 ”저로서는 자존심이 상하는,크게 내려놓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지금 탈당,분당은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배수진을 치는 것이지,결코 선택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생각지 않는다“며 ”솔로몬 왕의 판결같은 지혜가 필요한 시기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실 안 전 대표가 요구하는 것은 강도높은 혁신이다.혁신이 필요하다는 점에서는 저도 똑같은 입장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며 ”(혁신은) 혼자 하기 힘들다.제가 썩 잘해내지 못했다 인정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 전 대표가 혼자서 해낼 수 있는 일이냐.그렇게 생각지 않는다“며 ”안 전 대표가 대표하던 시절에 새정치,혁신을 위한 한 걸음이라도 나갔느냐.의지가 없어서가 아니다.그만큼 어려운 일이다“,”함께 손잡고 하자는 제안을 안 전 대표에게 다시 한 번 드린다“며 안 전 대표의 협력을 재차 호소했다.

또한 그는 ”이제는 제가 다시 새로운 제안을 내놓을 시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또다른 제안을 갖고 또 논란하고 한다면 그야말로 당의 꼴이 말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 전 대표가 요구하는 혁신 전대에 대해 ”힘을 합쳐서 똘똘 뭉쳐도 내년 총선에서 이길까 말까 그런 상황“이라며 ”총선을 앞둔 시기에 서로 대결하고 분열하는 전대를 선택하는 것은 어렵다“고 거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그러나 경쟁하는 전대로 갈 수밖에 없지 않냐,전대에서 경쟁으로 끝을 내자는 제안이라면 저는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문재인 안철수는 공동창업주'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