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미 네바다 주 자율주행 면허 획득
일간스포츠

입력 2015.12.14 17:15

기사 이미지

왼쪽부터 네바다 주 DMV(교통국) 소장 로빈 알렌더와 현대·기아차 중앙연구소 임태원 상무가 자율주행차량 면허 전달식을 갖고 기념 촬영하는 모습. 현대차 제공


현대기아차가 국내 최초로 미국 네바다 주에서 고속도로 자율주행 면허를 획득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1일 미국 네바다 주로부터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을 시험할 수 있는 운행 면허를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면허를 발급 받은 현대·기아차의 자율주행 차량은 투싼 수소연료전지차와 쏘울 전기차 4대다.
 
현대기아차는 이들 차량을 가지고 실제 고속도로에서의 자율주행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후 내년에는 신호등, 횡단보도, 보행자들이 포함된 도심지역으로 평가 범위를 확대해 선진 기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현재 미국 내에서 캘리포니아, 네바다 주를 포함한 총 5개 주에서 자율주행 면허를 발급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네바다 주에서 승용차 제조업체로는 아우디에 이어 두 번째로 면허를 획득하였으며 이외에도 다임러 트럭, 구글 등 총 5개 업체가 면허를 발급받은 바 있다.
 
비교적으로 면허 발급이 쉬운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닛산, 혼다, 테슬라 등 9개 업체가 면허를 획득하여 자율주행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기회를 계기로 우리의 자율주행 기술력을 확인하고 자율주행차에 대한 끊임없는 투자와 연구활동을 통해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