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생일 맞은 이케아 "국내 매장 6곳으로 늘리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5.12.17 07:00

기사 이미지

이케아 코리아 안드레 슈미트갈 대표가 16일 이케아 1주년 간담회에서 성과 및 향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이케아 제공


 
"2020년까지 1조2000억원을 투자해 국내 매장을 6곳으로 늘리겠다."

안드레 슈미트갈 이케아코리아 대표가 16일 서울 광화문 나인트리 컨벤션에서 열린 '이케아코리아 1주년 간담회'에서 "당초 국내 매장을 5개까지 확대할 계획이었지만 그룹 차원에서 국내 투자를 더 늘리기로 결정했다"며 밝혔다.

슈미트갈 대표는 "국내 1호점인 광명점을 포함해 서울·경기 지역에 4곳, 대전·충청 지역에 1곳, 부산·경남 지역에 1곳의 매장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국내에 문을 연 이케아코리아는 진출 첫 해 3080억원의 매출액(작년 12월 매출 포함)을 올렸다. 1년간 누적 방문객수는 670만명, 이케아 패밀리 멤버는 60만6000명을 기록했다. 직원수는 913명이다.

2호점인 고양점은 부지면적 5만1000㎡, 연면적 16만4000㎡ 규모로 2017년 하반기에 문을 열 예정이다.

슈미트갈 대표는 "3호점은 현재 검토 중에 있다"며 "오는 2020년까지 6개 점포가 문을 열 경우 현재 913명의 고용 창출이 3500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케아의 국내 진출로 홈퍼니싱 시장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졌다"며 "좋은 디자인, 다양한 기능의 홈퍼니싱 제품을 함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는 것은 물론 고용과 지역사회와의 협력에도 더욱 힘쓸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