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조선호텔, 김해공항 면세점에서 철수키로
일간스포츠

입력 2015.12.18 19:20

신세계조선호텔이 김해공항 면세점 사업에서 철수키로 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김해공한 면세점 DF1 구역의 임대차계약을 중도 해지해 달란 요청공문을 한국공항공사에 제출, 서면동의를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관세청 특허권 반납절차가 마무리되면 내년 상반기중 김해공항 면세점 영업을 종료하게 된다.

2013년 7월 김해공항 면세구역(DF1)을 낙찰 받아 운영한 이후 3년 만에 사실상 김해공항 면세점 사업을 접게 된 것이다.

신세계조선호텔 성영목 사장은 "내년 3월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신세계 센텀시티로 확장 이전하는 부산 시내면세점에 역략을 집중해 면세사업 전방의 체질개선을 도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김해공항 면세점이 영업을 종료하게 되면 인력들을 최대한 부산 시내면세점으로 전환 배치할 계획이다.

신세계 센텀시티 내 B부지로 내년 3월에 확장 오픈하는 부산 시내면세점의 경우 영업매장이 6,940㎡(2,100평)에서 8,600㎡(2,600평)으로 대략 24% 더 넓어진다.

신세계조선호텔은 김해공항 DF1 구역의 면세점 운영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영업종료 시점을 공사측과 지속적으로 협의키로 했다.

 
김해공항 면세점은 매장면적 651㎡(197평) 규모로 현재 130여개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