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부처 개각, 예고된 총선용 개각? 朴의 사람들 4월 총선 출마
일간스포츠

입력 2015.12.22 10:58

기사 이미지

사진 JTBC뉴스 캡처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새누리당 유일호(60) 의원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이준식(63) 서울대 교수를 내정했다.

또한, 행정자치부 장관에는 홍윤식(59) 전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는 주형환(54) 기획재정부 1차관을 각각 내정했으며, 여성가족부 장관에는 새누리당 강은희(51) 의원을 발탁했다.

김성우 홍보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이러한 내용의 개각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개각은 최경환 경제부총리, 황우여 사회부총리, 정종섭 행자부 장관, 윤상직 산업부 장관, 김희정 여성부 장관이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함에 따라 이뤄지는 예고된 수순의 총선용 개각이다.

다만, 박 대통령은 지난 5일 파리 기후변화 정상회의와 중유럽 4개국 순방 외교를 마치고 귀국한 뒤 노동개혁 및 경제활성화법 처리 등을 위해 개각 발표를 미뤄왔으나, 내년 1월14일로 예정된 출마장관들의 공직자 사퇴시한과 인사청문회 일정 등을 고려해 이날 전격적으로 후임 장관을 지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개각 발표가 늦춰지는데 따른 공직사회의 동요 및 국정이완 현상을 차단함으로써 핵심법안 처리에 전력 투구하겠다는 의지도 이날 개각 발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유 경제부총리 내정자는 서울 출신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한국조세연구원장, 18·19대 새누리당 국회의원(서울 송파을),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 새누리당 대변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을 역임했다.

부산 출신의 이 사회부총리 내정자는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연구부총장, 광주과학기술원 비상임이사, 미래창조과학부 공과대학혁신위원회 위원장,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창조경제분과 의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이 내정자는 집권 4년차를 맞아 4대 개혁 가운데 하나인 교육개혁의 체감성과를 구체화하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을 마무리짓는 임무를 맡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강원 강릉 출신으로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한 홍 행자장관 내정자는 국무총리 국정운영실 총괄정책관 및 국정운영1실장,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 국무총리 소속 부패척결추진단장을 지냈다.

서울 출신인 주 산자장관 내정자는 덕수상고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기획재정부 대외경제국장,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기재부 1차관 등 요직을 거친 정통 경제관료다.

아울러 여성부 장관에 내정된 강 의원은 대구 달성 출신으로, 경북대 사범대를 졸업했으며, 한국IT여성기업인협회 회장 등을 지내며 여성기업인으로 업계에서 활동하다 19대 국회 비례대표로 정치권에 첫발을 내디뎠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임기가 만료된 이성보 권익위원장 후임에 성영훈(55)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변호사를 임명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5개 부처 개각'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