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험지 출마, "당의 방침 따르겠다" 전언... 김무성도 험지로?
일간스포츠

입력 2015.12.24 10:50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오세훈 전 시장과 23일 오전 회동을 가진 뒤, 공천과 관련해 “당의 방침을 따르겠다”는 답을 얻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오 전 시장에게 총선에서 당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협조해달라고 말했다”며 “결론적으로 오 전 시장이 당의 방침을 따르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정세균이라는 거물이 있는 종로를 포함해 계속 논의를 해서 결정을 하기로 했고, 구체적인 지역을 얘기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저도 종로를 우리 당에 유리한 지역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당의 소중한 자산들(오세훈-박진)이 서로 맞붙는것을 피하고 다른 지역을 생각해보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동에서 양측은 특정 지역을 거론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교통정리를 하는 차원에서 (오 전 시장이 출마하기) 적합한 지역을 잘 골라보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전략공천은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한 뒤 “단수추천제는 없다”며 명망가들이 출마하려는 지역에서도 경선을 통해 후보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김 대표는 향후 지속적으로 당내 중량감 있는 인사들을 만나 험지 출마를 제안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우리 당이 당선되기 어려운 지역 중 명망가들을 보내면 당선 가능성이 있는 곳에 이들을 보낼 것”이라며 “존경받는 사회 명망가들을 수도권, 다소 우리 당이 어려운 지역에 보내야 한다는 최고위원회 뜻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자신에 대한 험지 출마 요구에 대해서는 대답하지 않았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오세훈 험지 출마'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