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고식품 운전기사 폭행·폭언 사과…"명예회장직 사퇴"
일간스포츠

입력 2015.12.24 15:16

기사 이미지

몽고간장으로 유명한 몽고식품 김만식 회장이 자신의 운전기사를 상습적으로 폭행해온 사실에 대해 몽고식품 측은 자사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했다.

몽고식품은 지난 23일자로 '사과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저희 회사 명예회장의 불미스러운 사태에 대해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24일 게재했다.

몽고식품 대표이사 배상으로 올린 사과문에는 "피해 당사자 분에게는 반드시 명예회장이 직접 사과를 드리겠습니다. 이와 함께 사태를 책임지도 명예회장직에서도 사퇴하겠습니다"라고 적혀있다.

이어 "그동안 몽고식품에 관심을 가진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깊이 사죄드립니다"며 "몽고식품은 앞으로 책임 있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월 몽고식품 김만식(76) 회장의 운전기사로 일하던 A씨는 김 회장으로부터 이유 없이 자주 정강이와 허벅지를 발로 차이고 주먹으로 맞는 등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 회장이 수시로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고 말했다. A씨가 휴대전화에 녹음한 파일에는 김 회장이 운전 중인 A씨에게 "미친XX야, X자식아, XX놈" 등을 말한 내용이 담겨 있다.

A씨는 "지난달 말 회사로부터 회장의 지시가 있어 그만두라는 통보를 받았고 지난 15일자로 권고사직됐다"며 "김 회장은 기분이 나쁘거나 하면 습관적으로 폭행과 욕설을 했다. 나는 인간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A씨는 이달 안으로 고용노동부에 김 회장의 폭행 욕설 사실을 신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