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더민주 탈당 "정권교체 위해 다시 시작하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6.01.04 14:52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김한길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대표가 3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탈당했다. 더민주의 비주류 좌장인 김 전 대표가 탈당함에 따라 안철수 의원 탈당으로 시작된 더민주의 분당사태는 가속화하게 됐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총선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해 다시 시작하려 한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그는 이어 “반민주 반민생 반역사의 정치를 고집하는 박근혜-새누리당 정권, ‘보수의 탈’을 쓴 수구세력에게 기필코 승리해야 하기 때문이고, 계파 이익에 집착하는 패권정치의 틀 속에 주저앉아 뻔한 패배를 기디라고 있을 수만은 없기 때문”이라고 탈당 배경을 밝혔다.

김 전 대표는 또 “이제 백지 위에 새로운 정치 지도를 그려내야 한다”며 자신의 탈당을 ‘창조적 파괴’라고 강조한 뒤 “수명이 다한 양당 중심 정치의 적대적 공생관계를 허물어 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새로운 질서를 요구하는 국민의 열망을 겸허히 받들기 위해 밀알이 되고, 불씨가 되고, 밑거름이 되겠다”면서 “이제 묵은 껍데기를 벗어던지고 우리 정치의 새 장을 열어가는 데에 진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13일 안 의원의 탈당 이후 추가 탈당한 현역 의원들은 김동철 문병호 유성엽 최재천 권은희 임내현 황주홍 의원에 이어 김 전 대표까지 탈당함에 따라 탈당 의원 숫자는 안 의원을 포함 모두 9명으로 늘었다. 더민주 의석은 안 의원 탈당 전 127석에서 118석으로 감소했다.

특히 김 전 대표의 탈당으로 더민주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의 공동창업주(안철수 김한길 전 공동대표) 두명 다 당을 떠나게 됐다.

김 전 대표는 탈당 후 안철수 신당에 합류, 야권 세력을 묶어내는 역할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탈당 선언 직후 안철수 신당 합류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의논해 보겠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대선국면이었던 지난 2007년 구여권의 정계개편 과정에서 22명과 함께 집단탈당, 바로 교섭단체를 구성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혼자 탈당했다.

주승용 의원이 오는 13일 탈당을 사실상 예고하는 등 김한길계 의원 일부의 후속탈당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와 함께 김 전 대표의 탈당에 곧이어 정대철 고문과 구 민주계 전직 의원 40여명이 탈당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선거구 획정안이 직권상정되는 8일 이후 탈당을 결행할 것으로 알려져 더민주 분당사태는 이 무렵 다시 한번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권노갑 고문 등 동교동계 인사들도 박 전 원내대표의 결행에 맞춰 집단탈당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나 시기를 다소 앞당길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김한길 더민주 탈당'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