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 상해지수 한때 장중 4% 폭락... 서킷브레이커 걸려 눈길
일간스포츠

입력 2016.01.04 15:52

기사 이미지

사진 YTN뉴스 캡처


중국 증시가 새해 첫장이 열린 4일 폭락세가 이어진 가운데 사상 첫 서킷브레이커가 연이어 발동한데 이어 결국 거래가 완전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28분께 서킷브레이커 기준으로 알려진 후선( CSI) 300 지수가 7% 넘게 급락하면서 상하이, 선전 두 증시의 거래가 마감시간 전에 중단됐다.

이에 앞서 1시15분께 CSI 300 지수가 5.05% 낙폭을 기록하면서 첫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됐었다.

15분 이후 다시 거래가 시작된 가운데 다시 폭락하면서 낙폭이 7%를 넘어섰다.

지난 1월1일부터 공식 시행돼 사실상 이날 처음으로 작동된 이 제도는 대형주 중심인 CSI 300을 기준으로 5% 급락하거나 급등하면 15분간 거래를 중단하기로 했다.

또 장 마감 15분 전인 오후 2시45분(현지시간) 이후 5% 급등락하거나 시간 상관 없이 7% 이상 급변할 경우 마감시간까지 거래를 완전히 중단한다.

서킷브레이커로 거래가 완전 중단된 가운데 중국 증권망에 따르면 상하이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85% 하락한 3296.66로 마감됐다.

선전성분지수는 전장 대비 8.16% 하락한 1만1630.93으로, 중국판 나스닥으로 불리는 차이넥스트는 전장 대비 8.21% 내린 3470.41로 거래를 마쳤다.

한편 이날 약보합세로 출발했던 중국 증시가 폭락의 요인으로는 중동발 불안 확산에 아시아 증시가 일제히 하락 개장한 데 이어 발표된 지난 12월 중국 제조업 지표도 부진하게 나왔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중국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과 영국 시장조사회사 마킷이 공동으로 발표한 지난해 12월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 PMI)는 48.2를 기록했다. 이는 전월 대비 0.4 포인트 내린 것으로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중국증시 서킷브레이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