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눈물, "2012년 숨진 초등학생 생각하면 미칠 지경" 누리꾼 감동
일간스포츠

입력 2016.01.06 15:06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총기규제 행정명령을 발표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오바마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총기난사 희생자 유족들과 관련 활동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총기폭력의 희생을 줄이기 위한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총기를 판매하는 모든 사람은 면허를 얻어 등록해야 하고, 구매자의 신원조회를 의무화하는 내용이다. 총기 박람회나 인터넷 등을 통해 신원조회 없이 총기를 살 수 있었던 것을 막겠다는 뜻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먼저 "이번 총기 규제는 수정헌법 2조가 규정한 총기 소지 권리를 어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죽어간다. 하지만 아무런 행동을 하지않는 게 더는 변명이 될 수 없다"고 호소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2012년 집단 총기난사사건으로 숨진 초등학생 20명을 생각하면 미칠 지경이다"며 "이런 일은 시카고의 거리에서는 매일 일어난다. 우리는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총기 로비에 맞서야 한다"며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난사를 언급한 후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주지사와 입법가들, 비즈니스맨들에게 우리 공동체를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 나름의 역할을 할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화당 대선 주자들을 행정명령을 통한 총기 규제가 직권 남용이고, 위헌적인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경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며 행정명령 백지화를 이미 예고했고,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이날 “(총기 보유를 허용한) 헌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오바마 눈물'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