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은 망신거리... 중국 문제 해결 위해 나서야"
일간스포츠

입력 2016.01.11 10:15

기사 이미지

사진 MBC뉴스 캡처


미국 공화당의 선두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북한은 망신거리”라고 말해 이슈가 되고 있다.

10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는 4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을 "망신거리"(a disgrace)라고 지칭하면서 미국의 경제력을 이용해 중국이 북핵 문제 해결에 나서도록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이날 미국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이란은 미국이 어리석은 협상을 하는 바람에 이제 곧 한 개의 핵무기를 가질 것으로 보이지만, 북한은 이미 모종의 매우 위험스런 핵무기들을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대통령이 될 경우 중국에 대해 '북핵문제에 개입해 문제를 바로잡아라. 만일 바로잡지 않으면 곤경에 빠질 것'이라고 말할 것"이라며 "우리는 중국을 상대로 쓸 수 있는 무역의 힘이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트럼프 북한은 망신거리'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