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삼성전자 상무, "스펙은 결론이 아닌 자부심이어야 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6.01.12 15:19

기사 이미지

사진 YTN뉴스 캡처


더불어민주당이 12일 양향자(49)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플래시 개발실 상무를 영입했다.

양 상무는 삼성전자 최초의 호남출신의 고졸여성 임원으로, 연구보조원으로 입사한 반도체 설계 전문가다.

양 상무는 전남 화순 출생으로 1986년 광주여상을 졸업했다. 졸업 전인 1985년 삼성전자 반도체 메모리설계실 연구보조원으로 입사해, 반도체 설계기술을 익혔다. 1993년 SRAM설계팀 책임연구원을 거쳐 2007년 DRAM설계팀 수석연구원을 역임했으며, 2011년 플래시설계팀 부장을 맡았다. 2014년 상무로 승진했다.

더 민주는 양 상무에 대해 “학력·지역·성별의 차별을 극복한 시대의 아이콘이다. 첨단기술 정책·경제정책·학력차별 해소정책·호남발전 정책 수립에 전방위적으로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 상무도 입당 회견문에서 “학벌의 유리천장, 여성의 유리천장, 출신의 유리천장을 깨기 위해 모든 것을 다 바쳐 노력했지만, 나처럼 노력하면 된다고 말하고 싶지 않다”며 “열심히 살면 정당한 대가와 성공을 보장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하며, 스펙은 결론이 아닌 자부심이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우리 사회가 직장맘에게 던지는 메시지는 '독해지거나 하나를 포기하라'는 것 말고는 없었다”며 “출산이 출세를 막고, 육아가 경력단절로 바로 이어지는 구조를 바꿀 책임이 정치에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양향자 삼성전자 상무'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