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임우재와 결혼 17년 만에 이혼... 임우재 "항소할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16.01.14 13:18

기사 이미지

사진 KBS뉴스 캡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46)과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48)이 결혼 17년 만에 이혼했다.

두 사람 사이에 있는 초등학생 아들에 대한 친권과 양육권은 이부진 사장이 갖는다. 임 고문에게는 월 1회 면접교섭권이 주어졌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가사2단독 재판부의 주진오 판사는 14일 오전 이 사장이 남편 임우재 상임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소송 선고 공판에서 이같이 판결했다.

이혼소송은 지난 2014년 10월 이 사장이 이혼조정신청을 내면서 시작됐다. 두 차례 조정에서 합의하지 못해 지난해 2월부터 소송을 통한 이혼절차를 밟았다. 이후 6개월 간 가사조사 절차가 진행됐고 면접조사도 4차례 이뤄졌다.

1999년 결혼한 두 사람은 삼성가 딸과 평사원 사이의 결혼으로 엄청난 화제가 되었다. 하지만 이부진 사장이 2014년 10월 이혼조정과 친권자 지정 신청을 법원에 제출했다. 두 사람은 두 차례 조정에서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결국 소송으로 이어졌다.

한편 임우재 고문 측은 이혼 판결 후 즉각 항소할 뜻을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이부진 임우재 결혼 17년 만에 이혼'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