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대북 제재 필요, 오바마 푸틴 "단합된 국제사회 차원의 대응"
일간스포츠

입력 2016.01.14 13:55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강력하고 단합된 국제사회의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강력한 대북제재 필요성에 대해 동의했다.

오바마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전화통화를 하고 국제사회가 보다 강력한 대북 제재에 나서야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이날 백악관은 두 정상이 북한의 최근 ‘수소탄’ 핵실험과 관련해 “강력하고 단합된 국제사회의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크렘린궁도 성명에서 두 정상이 북한의 수소탄 핵실험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총체적인 위반으로 국제사회가 혹독한 대응으로 맞서야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크렘린궁은 또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는 한반도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지지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관련국들이 모두 최대한 절제해서 동북아시아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하지 말아야한다”고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바마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시리아 내전과 우크라이나 사태 등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조시 어니스트 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이 “러시아가 지난해 2월 체결된 민스크 휴전협정을 준수하고,당장 우크라이나를 흔들고 있는 친(親)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에 대한 후원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고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에 대해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가 휴전협정을 준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시리아 내전과 관련해서 두 정상은 모두 시리아 내전을 종식시키기 위한 유엔 논의의 필요성에 대해서 한 목소리를 내며 “시리아 내부의 정치 권력 이양이 가능하도록 노력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어니스트 대변인은 설명했다.

미국은 러시아가 아사드 정권에 대한 지원을 멈추고,아사드 정권과 맞서 싸우는 반군에 대한 공습을 중단하라고 압박해 왔다.

아울러 두 정상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간의 긴장 완화 필요성에 공감하고,‘이슬람국가’(IS)를 비롯한 극단주의 세력 격퇴를 위해 양국의 군사적 접촉이 늘어난 것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고 크렘린궁은 전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강력한 대북 제재 필요'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