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제리에 규모 7.0 강진, 중국서도 5.0 강진... 세계 멸망 징조?
일간스포츠

입력 2016.01.14 15:43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중국 신장과 아프리카 알제리에서 규모 5.0 이상의 강진이 발생해 전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다.

14일 오전(현지시간) 아프리카 북부 알제리의 지중해 해안에서 규모 3.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유럽지중해지진센터( EMSC)와 알제리 '천문·천체·지구물리 연구센터'( CRAA) 발표를 인용해 진앙이 수도 알제로부터 서쪽으로 약 310㎞ 떨어진 북부 해안 지점이며 진원의 깊이는 10㎞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CRAA는 당초 지진이 규모 7.0의 강진이라고 발표했으나, 추후 규모 3.0으로 하향 조정했다.

한편 중국 신장에서도 규모 5.0 이상의 강진이 발생했다. 중국 북서부 신장 자치구에서 같은날 오전 5시 18분께(현지시간) 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베이징타임스가 보도했다. 진앙은 바인거우 몽골 자치구로 진원의 깊이는 5㎞인 것으로 측정됐다고 중국지진센터는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알제리에 규모 7.0 강진'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