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연초 중저가폰 격돌
일간스포츠

입력 2016.01.14 07:00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연초부터 중저가폰 시장에서 격돌한다. 삼성전자는 50만원대의 2016년형 '갤럭시 A5·A7'을, LG전자는 20만원대 보급형인 'K10'을 14일 이동통신3사에서 출시한다.

삼성전자의 갤럭시A5는 5.2인치로 출고가가 52만8000원이고, 갤럭시A7은 5.5인치로 59만9500원이다. 50만원 미만인 저가폰보다는 비싸고 80만원 이상대인 프리미엄폰보다는 저렴한 중가폰이다.

기사 이미지

이번 2016년형 갤럭시 A는 젊고 감각적인 디자인에 삼성전자 고가 모델에만 지원하는 간편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를 넣었다.

카메라 사양으로는 후면 1300만 화소, 전면 500만 화소, 밝고 선명한 F1.9 조리개, 손 떨림 방지 OIS 기능을 갖췄다. 10분 충전 시 약 2시간 영화 시청이 가능한 '급속 충전'도 제공한다.

기사 이미지

LG전자는 프리미엄급 기능과 디자인을 갖춘 K10으로 중저가폰 시장을 공략한다. 
K10은 LG전자가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6'에서 공개한 보급형 라인업 'K 시리즈' 중 국내에 처음으로 출시하는 제품이다. 5.3인치 디스플레이와 조약돌을 모티브로 해 입체적이고 화사한 디자인을 뽐낸다. 1300만 화소의 후면 카메라와 500만 화소의 전면 카메라도 탑재했다.

LG전자는 K10의 출고가를 전작보다 낮추고, 출시일은 앞당겼다. 출고가는 20만원 중후반대가 될 가능성이 높다.

LG전자는 지난해 4월 29만7000원인 'LG볼트'와 31만9000원인 'G스타일로', 9월에는 31만9000원인 'LG클래스' 등 저가폰을 잇따라 선보였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