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열혈강호전' 중국서 매출 70억원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16.01.18 11:30

엠게임은 중국 웹게임 전문 개발사 유런테크와 공동 개발한 웹게임 ‘열혈강호전’이 출시 3개월 만에 70억원 매출을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0월 공식 서비스를 진행한 ‘열혈강호전’은 서비스 일주일만에 동시 접속자가 2만5000여명을 넘어섰으며, 현재는 9만명을 돌파했다. 
 
기사 이미지

회사 측은 "정체된 중국 웹게임 시장에서 출시 3달만에 누적 가입자 수 750만명, 매출 약 70억원은 매우 의미 있는 수치로 향후 성장 가능성이 더욱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엠게임은 ‘열혈강호 온라인’의 강력한 IP에 유런테크의 서비스 노하우가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일으킨 것을 인기 요인으로 꼽았다. 

또 원작의 장점을 흡수하고 웹게임 특성에 맞는 빠른 게임 전개, 신규 콘텐트 등도 중국 유저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는 게 유런테크의 설명이다.
 
유런테크는 ‘열혈강호전’의 장기적인 흥행을 위해 보다 공격적인 마케팅은 물론 다양한 채널을 통해 서비스할 방침이다. 대만을 비롯한 홍콩 마카오 서비스도 곧 진행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