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ABS 발행총액 83조원, 전년比 99.8% 증가 "회사채 시장 경색"
일간스포츠

입력 2016.01.27 10:24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지난해 주택저당증권( MBS) 발행 물량이 크게 늘면서 자산유동화증권( ABS) 발행총액이 80조원을 넘어섰다.

27일 뉴시스는 금융감독원의 발표를 인용, 지난해 ABS 발행 총액은 82조9798억원으로 2014년(41조5226억원)보다 99.8%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안심전환대출 등 주택저당채권을 기초로 한 MBS를 55조8000억원어치 발행해 전체 ABS발행총액의 67.2%를 차지했다. 2014년(14조5000억원)보다 284.5%(41조3000억원)증가한 수치다.

이는 지난해 안심전환대출을 기초로 한 MBS가 30조8000억원어치 신규 발행되고 주택매매 수요의 증가에 따라 주택담보대출이 늘어난 결과다.

은행·증권·여신금융전문회사 등 금융회사는 2014년보다 1.2%(2000억원) 늘어난 19조원의 ABS를 발행했다.

일반기업은 매출채권 등을 기초로 2014년 대비 1.8%(1000억원) 증가한 8조2000억원의 ABS를 발행했다.

유동화자산별로는 주택저당채권을 기초로 한 ABS가 56조원으로 가장 많았고 기업 및 개인대출에 기초한 ABS는 5조600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리스채권 등 할부금융채권에 기초한 ABS 총액은 5조4000억원이었다.

금감원은 "올해 국내외 불안요인으로 인해 국내경기 침체가 우려되면서 회사채 시장이 경색되고 있다"며 "기업의 대체 자금조달 수단으로써 ABS 시장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전년比 99.8% 증가'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