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조상품 밀수 1위는 비아그라…롤렉스·루이비통 '톱3'
일간스포츠

입력 2016.01.29 07:00

기사 이미지


 
최근 3년간 가장 많이 적발된 위조상품은 비아그라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28일 최근 3년간 지식재산권 침해로 적발한 각종 위조상품에 대한 침해 브랜드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작년까지 지식재산권 침해로 적발된 위조상품은 총 828건에 4000만점, 금액으로는 1조5568억원에 이른다. 

범죄유형별로는 상표침해건이 3년간 751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저작권위반 58건, 디자인 및 부정경쟁방지법 위반 17건, 특허법위반 2건 순이었다. 

브랜드별 단속금액으로는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가 1위(정품가격 환산시 2076억원)였으며, 시계 브랜드인 로렉스(정품가격 1629억원), 가방 브랜드인 루이비통(1445억원), 씨알리스(1084억원), 까르띠에(993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제품군별로 구분했을 때 시계류가 5717억원으로 가장 많고 발기부전치료제 3161억원, 가방류 2497억원, 의류 및 직물류 2300억원 순이며 시계류 브랜드로는 로렉스가, 가방류에서는 루이비통의 짝퉁이 많았다. 

적발 수량에서는 비아그라가 1922만점으로 가장 많았으며, 씨알리스(807만점), 산업용 절단석 상표인 3M(363만점)이 뒤를 이었다. 

브랜드별 적발건수에서는 국내 브랜드인 삼성의 이어폰·휴대전화 충전기·케이스 등 휴대폰과 관련된 적발건수가 총 63회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루이비통의 가방·의류직물류 등이 49회, 샤넬의 신변잡화·의류직물류 등이 40회 순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최근 인터넷이나 SNS에서 위조상품 거래가 증가 추세에 있어 이를 차단하기 위해 G마켓·11번가·쿠팡·네이버·카카오 등 인터넷 사업자들과 불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브랜드별 단속 금액>
 
브랜드명     2013년      2014년    2015년   합계
-------------------------------------------------
비아그라     1923억원   87억원    65억원   2076억원
롤렉스        171억원     883억원  574억원 1629억원
루이비통     342억원    939억원  163억원  1445억원
씨알리스     936억원    96억원    51억원    1084억원
까르띠에     259억원    326억원   406억원  993억원
------------------------------------------------- 
자료=관세청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