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우재 이혼소송, "사실에 입각한 판결 나오도록 최선 다할 것" 항소장 제출
일간스포츠

입력 2016.02.04 19:00

기사 이미지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의 이혼소송 1심에서 패소한데 불복해 선고 후 20일 만인 4일(오늘) 항소했다.

임 고문은 법률대리인들과 함께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법 성남지원을 직접 방문해 항소장을 제출했다.

변호사들과 함께 법원을 방문한 임 고문은 직접 민원실에 들어가 3분여간 접수를 마치고 나와 기자들 앞에 섰다. 임 고문은 취재진 앞에서 “항소심에서는 사실에 입각한 판결이 나올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가정과 아이를 지키고 싶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임 고문은 재산분할권 계획에 대해서는 “가정을 지키고 싶기 때문에 그 부분은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혼인파탄 책임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변호사가 배포한 A4 용지 2장 분량으로 항소이유 소회를 정리한 서면으로 대신하겠다고 덧붙였다.

임 고문은 배포한 서면자료를 통해 ”제 아버님을 비롯한 저희 집안 내 대부분의 식구들은 제 아들이 태어나서 면접교섭 허가를 받기 전까지, 2007년부터 2015년 9살이 될 때까지 한번도 보지 못했다“며 ”아들에 관한 편파적 1심 판결에 도저히 승복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임 고문 측 법률대리인은 ”임 고문이 밝힌대로 항소심에서도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기본적인 전략은 동일하다. 구체적인 부분은 항소이유서를 작성하면서 준비하고 있다. 1심 재판에서 나온 사실이 아니거나 과장된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임우재 이부진의 이혼 절차는 2014년 10월 이 사장이 이혼조정과 친권자 지정 신청을 법원에 내면서 시작됐다. 두 차례 조정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해 소송으로 이어졌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가사2단독 재판부(주진오 판사)는 1년 3개월여 심리 끝에 지난해 12월 14일 원고 승소 판결로 이 사장의 손을 들어줬다. 당시 재판부는 ‘원고(이부진)와 피고는 이혼한다’, ‘친권과 양육권은 원고로 지정한다’, ‘자녀에 대한 (피고측의) 면접교섭권은 월 1회로 한다’고 판결했다.

항소심은 수원지법 가사항소부에서 열린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임우재 이혼소송'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