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카트 없이 쇼핑하고 2시간 내에 배송 받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6.02.15 13:53


기사 이미지


롯데마트는 잠실점·송파점·청량리점에서 카트 없는 쇼핑인 '스마트 스캔'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스마트 스캔은 매장을 방문해 상품을 직접 보고 롯데마트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상품 바코드를 스캔 후, 장바구니에 모은 상품을 모바일로 결제하면 매장 배송을 통해 집에서 상품을 받아보는 '옴니채널' 서비스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주문 시 2시간 이내 배송을 완료하는 즉시 배송 서비스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 매장 별 배송 차량 수에 따라 시간대 별 주문 제한이 있었으나 스마트 스캔 이용 고객은 제한이 없어 구매한 상품을 원하는 시간대에 받을 수 있다.

롯데마트는 올해 하반기까지 스마트폰이 없는 고객들이나 스마트폰 이용이 어려운 노년층을 위해 '스마트 스캔 전용 디바이스'를 개발해 매장에 비치할 계획이다. 현재 일부 상품이 이용 불가한 점을 개선해 점포 내 전 상품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해당 서비스를 전 점포에서 확대할 예정이다.

이관이 롯데마트 모바일사업 본부장은 “변화하는 국내 유통 환경에 발맞추기 위해 오프라인 매장만의 강점을 살리고, 온라인의 편리함을 접목시킨 신개념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향후에도 유통 환경 변화 및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