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앙카라서 폭탄 테러, IS가 또? 쿠르드족 배후일 가능성도
일간스포츠

입력 2016.02.18 11:20

기사 이미지

사진 YTN뉴스 캡처


터키 수도 앙카라 도심에서 17일 오후 6시 20분(현지시간)쯤 군인들이 탄 버스를 노린 폭탄 테러가 일어나 28명이 사망하고 61명이 부상을 입었다.

누만 쿠르툴무시 터키 부총리는 이번 테러로 28명이 숨지고 최소 61명이 다쳤다고 TV 방송에 출연해 발표했다.

도안통신 등 터키 언론들은 테러가 국회의사당 옆에 있는 공군사령부 앞에서 일어났으며 사상자는 대부분 군인이라고 보도했다.

사고 직후 15명 정도이던 사상자는 현장 수습과 함께 사망 18명, 부상 45명으로 늘어나더니 다시 사망자와 부상자를 합쳐 90명 가까이로 불었다.

군과 경찰은 현장 주변의 교통을 통제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구급차 32대가 급히 출동해 사상자를 실어나르는 등 긴급 구조 활동에 나섰다.

AP
통신 등 외신은 차량 폭탄 공격이 병력 수송용 차량을 겨냥했다면서 이 차량이 신호 대기 중일 때 곁에 있던 폭탄 탑재 차량이 폭발했다고 전했다.

집권 정의개발당( AKP) 대변인인 외메르 첼릭 의원은 이 공격은 테러리즘이라고 밝혔다. 또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테러 직후 긴급 국가안보회의를 주재하고 아제르바이잔 방문을 전격 취소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번 테러를 "도덕과 인간의 경계를 넘어서는 잔혹한 행위"라고 강력하게 규탄하고 "국내외에서 자행되는 이러한 테러 공격에 맞서는 불굴의 각오는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조직은 아직 없지만 쿠르드족 분리주의 테러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 PKK)이나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 IS)의 소행일 가능성이 있다.

터키군은 지난해 12월부터 남동부 도시들에서 PKK 소탕작전을 벌이고 있으며, PKK는 앙카라 등지에서 여러 차례 테러를 저지른 바 있다.

IS도 지난해 7월 남부 수루츠와 10월 앙카라에서 쿠르드족을 겨냥한 자폭테러를 감행해 모두 130여명이 사망했으며, 지난달 12일에는 이스탄불의 최대 관광지인 술탄아흐메트 광장에서 자폭테러를 저질러 독일 관광객 11명이 숨졌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터키 앙카라서 폭탄 테러'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