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 미국 출시 6개월 만에 결제금액 5억달러 넘어
일간스포츠

입력 2016.02.20 10:58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는 지난 9월 미국 시장에 정식 출시한 ‘삼성페이’가 출시 6개월 만에 누적 결제금액 5억달러, 가입자수 500만명을 넘겼다고 20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국내 시장을 시작으로 출시 국가를 늘려가고 있다. 오는 3월에는 중국내에서 삼성페이 서비스를 시작하며 이어 호주, 브라질, 싱가포르, 스페인, 영국, 캐나다 등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위해 관련 업계와 글로벌 파트너십와 국가별 파트너사도 강화한다. 

지난해 미국과 한국에서 삼성페이를 출시한 후 70여개 주요 은행들과 협력해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현재 삼성카드, KB국민카드, 롯데카드와 협력해 온라인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NH농협카드, BC카드, 하나카드에도 온라인 결제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삼성페이는 신용카드로 결제를 하는 대신 스마트폰을 카드 결제기에 터치해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로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 방식을 지원해 일반 신용카드 결제기세엇 사용할 수 있다. 온라인 결제를 할 때도 결제창에서 카드를 고르고 결제방식에 ‘삼성페이’를 선택하고 스마트폰에서 지문인증을 하면 바로 결제가 가능하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