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5, 손 안의 테마파크가 온다... 상상할 수 없었던 즐거운 경험
일간스포츠

입력 2016.02.22 16:08

기사 이미지

사진 LG전자


LG전자가 스마트폰에 새로운 디바이스를 결합해 폰 이상의 카메라와 사운드를 즐기고, 유무선과의 연결로 360 VR·캠를 찍고 롤링봇을 조작할 수 있는 차세대 전략폰 'LG G5'를 선보였다.

LG전자는 21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 호르디 클럽에서 ‘LG G5 데이’를 열고 전략 스마트폰 ‘LG G5’와 ‘LG 프렌즈’를 공개했다.

G5의 가장 큰 특징은 폰에 디바이스끼리 결합할 수 있는 ‘모듈 방식’ 디자인을 채택했다는 점이다. 이용자가 스마트폰 하단부에 위치한 ‘기본 모듈’을 서랍처럼 당겨서 분리, 교체할 수 있다.

‘기본 모듈' 대신 ‘LG 캠 플러스’ 또는 ‘LG 하이파이 플러스’ 같은 확장 모듈을 물리적으로 결합해 사용할 수 있다. 이용자는 스마트폰 이상의 카메라와 사운드 기능을 경험할 수 있고, 어릴 적 합체로봇 같은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듯한 재미도 느낄 수 있다.

'LG 캠 플러스'는 G5에 장착해 마치 DSLR 카메라 그립처럼 사용할 수 있다. 손이 닿는 부분에 가죽 느낌의 패턴과 소프트 필 코팅을 적용해 미끄러지지 않으면서도 부드러운 그립감을 제공한다.

이 모듈은 카메라 작동, 셔터, 녹화, 줌인앤아웃 등 별도의 물리 버튼을 탑재, 마치 일반 카메라를 손에 쥐고 찍는 듯한 아날로그식 손 맛을 느낄 수 있다.

‘LG 캠 플러스’는 1200mAh 용량의 확장 배터리를 내장해 G5의 기본 배터리 용량을 더하면 총 4000mAh 용량이다. 이용자는 오랜 시간 배터리 걱정 없이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LG 하이파이 플러스’는 세계적인 오디오 기업 뱅앤올룹슨의 ‘B&O PLAY’ 부문과 협업해 만든 32비트 ‘포터블 하이파이 DAC’ 모듈이다. 일반 음원도 원음에 가까운 풍부한 음질로 높여주는 ‘업비트 앤 업샘플링’ 기능을 지원하고 32비트, 384kHz의 고해상도 음원까지 재생할 수 있다.

G5는 풀 메탈 디자인을 적용했다. 아주 작은 크기의 컬러 입자를 금속 표면에 부착하는 ‘마이크로 다이징’ 공법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LG전자는 실버, 티탄, 골드, 핑크 등 4가지 세련된 색상을 구현했을 뿐 아니라, 안테나 선이 보이지 않는 깔끔한 디자인까지 완성했다. 일반적인 메탈 스마트폰의 경우 수신률 저하, 전파간섭 등의 문제로 띠 형태의 안테나 선이 스마트폰 표면에 드러나있다.

G5는 후면의 테두리 부분에 ‘샤이니 컷’을 적용했다. ‘샤이니 컷’은 메탈을 깎아낼 때 절단면을 평면이 아닌 오목한 형상으로 만드는 공법이다. 오목거울처럼 빛이 다양한 각도로 반사돼 사용자는 어느 위치에서나 빛나는 ‘G5’를 볼 수 있다.

또 G5는 전면 상단 베젤 부분을 곡면으로 마감한 ‘3D 곡면 글래스’를 적용, 입체감을 높였다. 후면은 양측면 가장자리가 부드럽게 휘어져 손에 잡는 그립감도 뛰어나다.

LG전자는 ‘G5’ 모듈 방식의 시각적 요소뿐 아니라, 밀리는 촉각, ‘딸깍’ 소리가 나는 청각 요소까지 고려했다.

G5는 후면에 각각 135도와 78도의 화각을 지닌 2개의 카메라를 탑재했다. 135도 광각 카메라는 일반 스마트폰 카메라보다 약 1.7배 넓게 촬영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사람의 시야각이 약 120도임을 감안하면 사람의 눈길이 미치지 않는 곳까지 촬영 가능하다.

광각 렌즈는 풍경 촬영에 탁월해 일명 ‘풍경 렌즈’라고도 불린다. 기존 스마트폰 카메라보다 같은 거리에서 더 넓은 배경을 담을 수 있어 광활하게 펼쳐진 자연 풍경 등을 찍을 때 유리하다.

LG전자는 ‘G4’부터 적용해온 ‘카메라 전문가 모드’도 ‘G5’에 탑재하고 카메라 관련 UX도 대폭 강화했다.

‘줌인앤아웃’ 기능을 추가해 줌아웃 시 78도의 일반 카메라 화각을 넘어서면 광각카메라 모드로 자동 전환돼 135도의 화각까지 볼 수 있도록 했다. ‘팝아웃 픽처’는 2개의 후면 카메라로 동시에 촬영한 사진을 한 화면에 겹쳐 보여주는 기능이다.

LG전자는 5.3인치 ‘IPS 퀀텀 QHD 디스플레이’에 ‘올웨이즈온’ 기능을 구현했다.

올웨이즈온 화면은 가로 27.5mm, 세로 31.1mm의 직사각형 크기로 ‘V10’의 ‘세컨드 스크린’ 면적보다 2배 이상 커 가독성이 높다.

올웨이즈온은 화면이 꺼져 있어도 시간, 요일, 날짜, 배터리 상태 등 기본 정보는 물론 문자, SNS 등의 알림 정보를 24시간 디스플레이에 표시해 준다. 단순히 시간, 날짜 등을 확인하기 위해 스마트폰 화면을 켜는 횟수가 하루 150회가 넘는다는 점을 감안하면 불필요하게 스마트폰 화면을 켜고 끄는 횟수를 줄일 수 있다. 또 거의 전력 소모 없이 ‘올웨이즈온’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야외 시인성을 높여 주는 ‘데이라이트 모드’도 탑재했다. ‘데이라이트 모드’는 햇볕이 강한 야외에서 스마트폰을 볼 때 디스플레이 밝기를 최대 850니트(nit)까지 높여줘 선명한 화면을 볼 수 있는 기능이다.

LG전자는 총 8개의 ‘프렌즈’를 공개했다. ‘LG 캠 플러스’와 ‘LG 하이파이 플러스’는 물리적 결합이 가능하고 나머지 6개는 유선 또는 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다.

‘LG 360 VR’은 G5와 유선으로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전용 가상 현실(VR) 기기다. 스마트폰을 삽입하는 방식과 달리 유선 연결 방식을 채택, 착용 시 제품 무게가 경쟁제품 대비 약 1/3 수준에 불과한 118g(빛가리개 미포함)이다.

이 제품은 960x720 해상도의 1.88인치 IPS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인치당 픽셀수(ppi)는 639로 5인치 QHD 디스플레이(587ppi)보다 뛰어나다. 사용자는 2m 거리에서 130인치 크기의 스크린을 보는 것과 동일한 몰입감을 느낄 수 있다.

이 제품은 슬림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스포츠 고글 디자인으로 안경처럼 착용할 수 있다. 다리를 접어 휴대할 수 있어 언제 어디서든 VR을 즐길 수 있다.

‘LG 360 VR’은 구글의 ‘카드보드’에서 제공하는 모든 VR 콘텐트를 볼 수 있다.

‘LG 360 캠’은 주변 360도를 찍을 수 있는 카메라로 누구나 손쉽게 가상현실(VR)용 사진이나 영상을 촬영하고 구글 스트리트뷰와 유튜브 360에 공유할 수 있다. 립스틱보다 조금 큰 크기의 스틱형 디자인으로 가볍고 휴대가 용이하다.

‘LG 롤링봇’은 집안의 상황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둥근 원형의 움직이는 카메라다. 보안 및 방범, 반려동물 케어 등 가정에서 다양한 용도로 활용 가능하다. 적외선 리모컨 센서를 탑재해 사용자가 외부에서 집안의 TV나 에어컨 등을 제어할 수도 있다.

‘LG 톤 플러스’는 음향기기 전문업체 ‘하만카돈'과 기술제휴를 통해 뛰어난 음질을 제공하는 블루투스 헤드셋이다.

‘H3 by B&O PLAY’는 ‘LG 하이파이 플러스’의 프리미엄 사운드를 충실히 경험할 수 있는 이어폰이다.

‘LG 스마트 콘트롤러’는 드론 전문 업체 패럿과 협력해 만든 드론 컨트롤러이다. G5와 연동해 드론이 촬영하는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조그 셔틀 방식으로 직관적인 조작이 가능하다.

G5는 별도의 세팅 없이도 ‘프렌즈’를 통합해 관리할 수 앱 ‘LG 프렌즈 매니저’를 탑재했다.
이외 G5는 퀄컴의 최신 칩셋인 ‘스냅드래곤 820’과  ‘아드레노 530’ 그래픽 처리장치를 적용했다. 또 배터리를 최대 용량의 80%까지 충전하는데 35분 정도 밖에 안걸리는 ‘퀵 차지 3.0’과 '돌비 디지털 플러스'을 지원한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 ‘G 시리즈’의 5번째 모델인 G5는 마치 손 안의 테마파크 같은 제품"이라며 "G5는 세계 최초로 ‘모듈 방식’을 적용한 스마트폰으로 다양한 프렌즈(디바이스)와 연결해 고객들에게 상상하지 못했던 즐거운 경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LG G5'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