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부터 시리아 휴전 합의, 미-러 어떤 조건 내걸었나
일간스포츠

입력 2016.02.23 11:35

기사 이미지

사진 MBC뉴스 캡처


미국과 러시아가 27일(현지시간)부터 시리아 휴전을 시작하기로 합의했다고 미국과 러시아 정부가 22일 밝혔다. 양국의 발표에 따르면 두 나라는 시리아 내에서 이른바 '적대 행위 중지'에 대한 조건에 합의했다.

적대 행위 중단의 대상에는 '이슬람국가'( IS)와 알카에다의 시리아 지부 격인 알누스라전선, 그리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테러조직으로 지정한 단체는 제외된다. 즉 미국과 러시아가 이들에 대해 공습을 할 수 있다.

양국의 합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화로 통화한 뒤 공개됐다.

미국은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부의 퇴진을 주장하며 반군을 지원한 반면, 러시아는 알아사드 정권을 지원해 왔다.

러시아는 시리아에서 공습을 전개하면서 테러리스트를 겨냥하고 있다고 주장했으나, 미국은 러시아의 공습이 사실상 온건 반군을 타깃으로 하고 있다고 비판해 왔다.

양국간 휴전이 발효되더라도 시리아에서의 내전 상황에 종지부가 찍히기까지는 험난한 과정이 예상된다. 실제 합의 내용을 어떻게 강제할지와 합의 내용을 위반할 경우에 어떻게 대처할지 등은 불확실하다. 러시아는 휴전이 발표된 이후에도 테러리스트 축출을 명목으로 공습을 이어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한편 양국의 휴전 합의와 관련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오랫동안 기다려 온 희망의 신호"라면서 시리아 내전과 관련된 모든 세력이 이를 지킬 것을 주장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27일부터 시리아 휴전 합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