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미리예약 서비스로 비수기 요일 이용자 77% 증가
일간스포츠

입력 2016.02.24 11:03

기사 이미지

야놀자는 24일 '미리예약' 서비스 도입 후 요일별 객실 예약자 추이가 크게 변했다고 밝혔다.

야놀자는 미리예약 적용 전후 30일간의 판매 데이터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주간 비수기로 꼽히던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의 이용자가 77% 증가했으며, 그중에서도 이용자가 가장 낮았던 화요일은 이전 대비 2.5배 늘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성수기 요일로 손꼽히는 금요일과 토요일은 그대로 유지됐다.

전체 객실 판매도 신장됐다. 서비스 도입 후 숙박과 대실 판매율이 각각 7%, 35% 늘었으며 해당 기간동안 전체 판매량은 이전보다 약 20% 뛰었다.

미리예약은 기존에 호텔, 리조트, 펜션 등에서 활용됐던 사전 예약 시스템을 중소형 숙박업소에 적용한 서비스로 지난 1월 17일부터 서비스가 시작됐다. 현재 야놀자 바로예약 앱에서 객실 사용 일주일 전부터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야놀자는 2014년 중소형 숙박시설의 당일 예약 서비스를 도입했으며 지난해 11월에는 대실 예약 서비스, 올해 1월에는 사전 예약 서비스를 내놨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