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베트남 TV홈쇼핑·온라인 시장 동시 진출
일간스포츠

입력 2016.02.24 15:28

기사 이미지

현대홈쇼핑이 베트남 TV홈쇼핑과 온라인 유통시장에 진출한다. 지난달 태국 '하이쇼핑' 개국에 이어 동남아 지역의 시장확대를 강화 한다는 방침이다.

현대홈쇼핑은 베트남 'VTV현대홈쇼핑'이 26일부터 방송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VTV현대홈쇼핑은 현대홈쇼핑과 베트남 국영방송 VTV(Vietnam Television)의 자회사 VTV Broadcom(방송기술업체), VTV Cab(유선방송 사업자)이 각각 50대25대25의 비율로 출자한 회사다.

VTV현대홈쇼핑은 호치민과 하노이 등 베트남 전역에 24시간 홈쇼핑 방송을 송출한다. 올해는 600만 가구를 대상으로 송출하고, 2020년까지 인터넷방송(IPTV)과 위성방송을 포함해 약 1300만 가구까지 송출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20년에는 연매출 10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한류 열풍으로 한국 상품 선호도가 높은 베트남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해 라네즈BB크림, 플루 스크럽, 에코라믹 후라이팬, 썬라이즈 저장용기, 콘스타 블렌더, 세제혁명 등 국내 유명 K-뷰티 상품과 우수 중소기업 상품을 선보인다. 베트남 인구의 45%인 4100만명에 이르는 인터넷 사용 인구 공략을 위해 현지 온라인 쇼핑몰(vtvhyundai.vn)도 동시 오픈한다.

베트남 간편결제 시스템 ‘원페이’를 도입했으며 모바일 전용 어플리케이션은 상반기 선보일 방침이다.

이 외에도 현대H몰 글로벌관과 제휴해 현대백화점 상품을 포함한 다양한 한국 상품도 소개할 예정이다.
 
기사 이미지

강찬석 현대홈쇼핑 대표는 "배트남은 연 6%의 지속적인 경제성장으로 가계 소득이 해마다 높아지고 있다"며 "이에 따라 유통시장 역시 급격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