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WTI 2.9%↑, 산유국들 생산량 동결 회의 전망... 기름값 요동
일간스포츠

입력 2016.02.26 08:27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산유국이 3월에 생산량 동결 회의를 하기로 했다는 소식에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2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 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 WTI) 4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92센트(2.9%) 오른 배럴당 33.09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4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73센트(2.1%) 상승한 배럴당 35.14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산유국들이 생산량을 동결하기 위해 3월에 회의를 할 것이라는 보도가 영향을 미쳤다. 베네수엘라의 유로지오 델 피노 석유장관은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 카타르 등과 3월에 회의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이는 20여 개월째 지속되는 공급과잉에 대처하고자 석유수출국기구( OPEC) 회원국뿐 아니라 비회원국까지 참가하는 회의로, 그러나 산유국들이 감산 결정을 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오름폭은 제한됐다.

3월 회의에서 산유국들은 1월 수준에서 생산량을 더 늘리지 않기로 합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1월 산유국들의 생산량은 사상 최고 수준이었다.

금 가격은 거의 변화가 없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30센트(0.1%) 내린 온스당 1,238.80달러에 마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국제유가 WTI 2.9%↑'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