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블소 모바일', 3월 10일 중국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6.02.29 14:57

엔씨소프트는 모바일 게임 '블레이드앤소울 모바일'(이하 블소 모바일)을 3월 7일 중국에서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블소 모바일의 중국 서비스 명은 '전투파검령(전투하자블소)'이다. 블소 모바일은 글로벌 시장 중 중국에서 가장 먼저 출시되며, 중국 현지의 서비스 파트너는 텐센트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텐센트는 오는 3월 7일 안드로이드 버전의 최종 테스트를 시작으로, 3월 10일까지 안드로이드와 iOS버전 게임을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테스트 기간에 이용자의 모든 데이터는 유지되며, 유료 아이템 구매도 가능하다.
 
블소 모바일은 원작 PC 온라인 게임(블레이드앤소울)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RPG(역할수행게임)이다. 원작의 설정을 SD 캐릭터와 코믹한 스토리로 즐길 수 있다.
 
엔씨소프트와 텐센트는 "여러 차례 블소 모바일의 현지 테스트를 진행했다. 테스트에서 중국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수집하고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중국 이용자의 피드백이 반영된 최적화된 콘텐트를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