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워킹맘 자기계발서 수익금 홀트아동복지회 기탁
일간스포츠

입력 2016.03.04 17:04

기사 이미지

롯데인재개발원은 4일 도서 인세 1000만원을 홀트 아동복지회에 기탁했다. 박송완 롯데 인재개발원 원장이 이날 마포구 합정동에 있는 홀트 아동복지회 사무실을 찾아 성금을 전달했다.
 
이번에 기탁한 성금은 롯데가 출간한 워킹맘 자기계발서 ‘기다립니다 기대합니다’를 통해 발생한 인세 수익금이다. 자기계발서는 육아 휴직 이후 복직을 준비하는 여성 인재들에게 일과 양육의 병행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지난 11월 발간되어 전국 서점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롯데가 기탁한 성금은 홀트아동복지회가 운영하는 ‘캥거루스토어’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2015년에 설립된 캥거루스토어는 수원, 합정, 인천 3개소에 설립돼 아이를 홀로 양육하는 싱글맘의 자립과 직업훈련을 돕고 있다.

롯데는 앞으로도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워킹맘 자기계발서를 지속적으로 개정해 나가는 한편, 그룹 내 전 계열사 육아휴직자들에게 복직 3개월 전 서적을 개별 배송하여 복직을 순조로이 준비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한편 롯데는 여성친화 사회공헌 브랜드인 ‘맘편한’을 발표하고 전방 군부대의 육아환경 개선을 위한 ‘맘편한 공동육아나눔터’, 워킹맘 사회복지사를 지원하는 ‘맘편한 힐링타임’등 여성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실시해왔다.

지난해 말에는 취약계층 여성의 자립과 육아지원, 지역사회 육아시설 환경 개선 사업을 돕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이웃사랑 성금 70억원을 기탁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