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전북현대FC와 축구 꿈나무 육성"
일간스포츠

입력 2016.03.06 17:09

기사 이미지

현대차그룹이 축구 꿈나무 육성에 앞장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5일 전북현대모터스FC 클럽하우스에서 ‘FC아트드림 2기 발대식’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FC아트드림’에 선발된 아동 100명 및 최강희 감독을 포함한 전북현대 선수단, 프로그램 관계자 등 130여 명이 참석했다.

FC아트드림은 현대차그룹이 전북현대모터스FC, (사)희망나눔 최강희축구, (사)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ARCON),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진행하는 창의인재 육성 프로젝트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2월 수도권 및 전주 지역의 1~5학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서류, 면접심사, 축구 기술, 체력테스트를 시행해 최종적으로 2기 참가 아동 100명을 선발했다. 심사는 축구에 소질이 있지만 가정 환경이 어려워 체계적인 축구 교육 기회를 얻기 힘든 아동을 우선 고려했다.

FC아트드림은 3월부터 7월까지 5개월간 전북현대FC 유스팀 및 (사)희망나눔 최강희축구의 전문 코치진과 함께 주 1회 훈련할 예정이다. 정규 훈련 이외에도 스포츠 기자, 에이전트, 심판 등 축구 관련 다양한 직업 체험을 하게 된다. 또 최강희 감독 등 축구 명사 특강, K리그 클래식 경기 관람 및 에스코트 키즈 참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에도 참여한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와 같이 8월중 2차 테스트 및 코치진 평가, 성실도, 가정 환경 등을 종합해 최종 5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이들이 축구 선수의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축구 용품, 대회 참가비, 교육훈련비 등을 지속적으로 후원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참여한 아동들의 축구 실력과 협동심, 책임감, 집중력이 눈에 띄게 늘었고, 특히 최종 선발된 5명의 실력이 많이 향상됐다”며 “현대차그룹은 앞으로도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창의 인재 육성의 디딤돌이 되겠다”고 밝혔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