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한일정부 합의 받아들일 수 없다" 한 목소리
일간스포츠

입력 2016.03.09 10:58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한일 정부간 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일본이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을 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앙일보 보도에 의하면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88) 할머니는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한국 정부와 일본 정부간 합의는 합의가 아니다”며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뉴욕시의회 로리 컴보 여성인권위원장이 만든 자리로 이 할머니는 일본군 피해자의 입장을 발표하기 위해 섰다.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해 12월 발표된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국과 일본 정부의 합의에 대해 “할머니들이 25년간 일본대사관 앞에서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일본의 공식적인 사과와 배상을 요구했다”며 “그게 무슨 합의냐, 거짓이다.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또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943년 당시 대만의 일본군 부대로 영문 모르고 끌려가 겪은 위안부 참상을 증언했다.

또 다른 피해자인 길원옥(89) 할머니도 워싱턴을 찾아 “정부간 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길원옥 할머니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직 살아있는 사람(피해자)이 몇 없지만, (정부 당국이) 한번쯤은 방문해서 소견을 들었어야 했다”며 “당신네끼리 앉아서 몇 마디 주고받다가 합의한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목청을 높였다.

길 할머니와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윤미향 공동대표는 지난해 12월 발표된 합의가 “고노담화는 물론 한일협정보다도 후퇴했다는 게 저희 입장”이라며 “(이것이) 피해자 중심이라는 국제기준에도 부합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