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기업 평균연봉, '7741만원'
일간스포츠

입력 2016.04.01 11:30

국내 100대기업 직원들은 지난해 평균 7741만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매출액 상위 100대기업(2014년 기준)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기업 80개사의 직원 연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직원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기업은 'NH투자증권'으로 1인당 평균 급여액이 1억2000만원이었다.

뒤이어 여천NCC(1억740만원), 코리안리재보험(1억700만원), SK에너지(1억100만원), SK텔레콤(1억100만원), 삼성전자(1억100만원), GS칼텍스(9986만원), 기아자동차(9700만원), 에쓰오일(9734만원), 현대자동차(9600만원)가 상위 10위권에 들었다.

금액대별로 보면 ‘7000만~8000만원 미만’(33.8%, 27개사)인 기업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8000만~9000만원 미만’(21.3%, 17개사), ‘6000만~7000만원 미만’(13.8%, 11개사), ‘9000만원~1억원 미만’(12.5%, 10개사), ‘1억원 이상’(7.5%, 6개사), ‘5000만~6000만원 미만’(6.3%, 5개사), ‘4000만원 미만’(3.8%, 3개사), ‘4000만~5,000만원 미만’(1.3%, 1개사) 순이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