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하고 싶은 기업 1위 현대차…7년 아성의 삼성전자 제쳐
일간스포츠

입력 2016.04.11 16:26

현대자동차가 삼성전자를 제치고 취업준비생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 1위에 올랐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11일 대학생과 고졸취업자 등 구직자 1497명을 대상으로 '취업하고 싶은 기업'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현대차가 14.4%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조사 때 6.3%였던 것에서 8.1%포인트 증가했다.

7년 연속 1위를 차지했던 삼성전자는 14.1%로 2위에 내려 앉았다. 이어 한국전력공사(5.5%)·CJ제일제당(4.9%)·LG화학(2.4%)·기아자동차(2.4%)·한국가스공사(2.1%)·대한항공(1.9%)·한국수력원자력(1.9%)·LG전자(1.7%) 등의 순이었다. 

해당 기업에 입사하고 싶은 이유는 기업별로 차이가 있었다. 현대차·삼성전자·LG화학·기아자동차·대한항공을 선택한 이들은 '높은 연봉'을 입사하고 싶은 이유로 꼽았다.

한국전력공사와 한국가스공사·한국수력원자력 등 공기업을 선택한 사람들은 '정년보장 등 안정성'을, CJ제일제당은 '사내복지 및 복리후생'을 이유로 선택했다. LG전자를 선택한 사람들은 '대외적 평판 등 기업이미지'와 '정시퇴근 등 근무환경, 조직문화'를 이유로 들었다.

응답자들은 대기업에 입사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요건으로 학력(16.5%)을 1순위에 꼽았다. 이어 인턴 등 실무경력(15.8%), 출신학교(13.9%), 인재상 부합(9.7%), 외국어 능력(8.8%) 등이 뒤를 이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