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NHN엔터로부터 475억원 투자 유치
일간스포츠

입력 2016.04.11 06:00

소셜커머스 티몬이 NHN엔터테인먼트로부터 4000만 달러(475억원)의 투자를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티몬은 그루폰으로부터 경영권을 되찾은지 1년 만에 새로운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지난해 4월 세계적인 투자사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와 앵커에쿼티파트너스와의 컨소시엄을 통해 그루폰으로부터 경영권을 되찾았다.
 
기사 이미지

티몬은 "NHN엔터의 이번 투자는 다양한 성장 전략의 빠른 실행을 위해 티몬이 연초부터 총 미화 3억 달러 조달을 목표로 진행 중인 자금 조달의 첫 번째 클로징으로, 티몬을 15억 달러(1조7817억원)의 기업 가치로 평가하면서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로 티몬과 NHN엔터는 모바일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쇼핑과 결제, 전자상거래 솔루션 등 양사가 가진 핵심 비즈니스들의 긴밀한 협업으로 빠르고 실질적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양사는 재무적 투자 계약 이외에도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NHN엔터의 간편결제 서비스인 페이코의 티몬 내 프로모션 등 전략적 협업으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주문, 결제, 배송 등 쇼핑의 전 과정에 있어 기술 혁신도 공동 연구해 나갈 계획이다.

NHN엔터의 정우진 대표는 “빠르게 시장을 판단하고 혁신을 실행해 가는 티몬의 기업 DNA와 지속적으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모바일 커머스 시장의 잠재력에 주목해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단순한 재무적 투자가 아닌 양사 핵심 비즈니스의 결합으로 장기적으로 서로 성공하는 전략적 투자의 모범 사례를 반드시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티몬 신현성 대표는 “NHN엔터가 티몬의 역량과 성장 잠재력을 높게 평가하며 결정한 투자라 더욱 뜻깊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