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녹원회, '가정폭력 피해자' 돕기 위한 바자회 개최
일간스포츠

입력 2016.04.20 15:42

기사 이미지

대한민국 미스코리아의 사회공헌 단체 사단법인 미스코리아 녹원회가 오는 22일 가정폭력과 아동학대로 인한 피해자를 돕기 위한 기금 마련을 위해 바자회를 연다.

미스코리아 녹원회는 지난 1957년 제1회 미스코리아 대회가 개최된 이후 60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며 사회공헌을 위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여성단체다.

2016년 현재 총 400여명의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 , 미를 고루 갖춘 회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그 맥을 이어가고 있다.

자선패션쇼, 핑크리본 유방암 캠페인 등 각종 봉사 활동을 통해 사회공헌과 나눔, 기부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올해 개최되는 바자회는 '아이들의 행복이 미래다'를 테마로 기획됐다. 어린 아이들이 가정과 학교에서 폭력과 학대의 피해자가 되는 것을 방지하고, 이미 피해를 입은 아이들을 돕기 위한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열린다. 바자회를 통한 수익금은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인 굿피플(GOOD PEOPLE)과의 협약을 통해 아동보호 사업에 전액 사용될 예정이다.

녹원회 임원진은 이번 바자회는 녹원회에서 처음으로 뜻을 모아 단독으로 행사를 주관하고 주최하게 되어 그 의미가 더욱 크다자라나는 아이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고 그 아이들의 행복을 자키기 위한 기금 마련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바자회는 동화자연마루, 보령, 아이씨프로젝트가 후원사로 나섰다. 애스터 코스메틱에서는 기부금을 전달한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