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초청, 파독 간호사 일행 모국 방문
일간스포츠

입력 2016.04.24 16:37

기사 이미지

하나금융그룹은 24일 간호사 파독 50주년을 기념해 7박9일 일정으로 '파독 간호사 모국 초청사업'으로 파독 간호사의 모국 방문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사회복지기관은 '함께하는사랑밭'과 '한국연극인복지재단과 함께 이번 사업을 진행했다. 파독 간호사 일행 27명은 지난 23일 인천국제공항을 거쳐 입국했다.

파독 간호사로 구성된 빨간 구두 연극단은 오는 27일 오후 대학로에 있는 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파독 간호사들의 애환을 담은 자전적 연극 '베를린에서 온 편지'를 공연할 예정이다.

또 행사 당일에는 공연장 로비에서 60년대 파독 간호사의 모습을 담은 사진전도 열릴 예정이다. 연극 공연 후에 28일부터는 판문점, 서울 시내, 용인 민속촌 등에서 모국 투어가 진행된다.

이번 파독 간호사 모국 초청사업은 하나금융그룹의 사회복지재단 하나금융나눔재단이 지난 2011년부터 약 600여명의 파독 간호사 및 광부들의 장수사진 촬영을 지원해 온 것이 계기가 됐다. 외교부, 재외동포재단, 롯데호텔 등이 공동 후원으로 참여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