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프랑스 대표 데생 작가 '장 자끄 상뻬' 기획전 개최
일간스포츠

입력 2016.04.28 17:23

기사 이미지

KT&G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꼬마 니콜라’의 삽화가로 잘 알려진 20세기 대표 데생 작가 ‘장 자끄 상뻬’의 기획전을 오는 30일부터 8월 31일까지 서울 서교동에 위치한 KT&G상상마당 갤러리에서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장 자끄 상뻬 - 파리에서 뉴욕까지’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꼬마 니콜라’, ‘얼굴이 빨개지는 아이’, ‘좀머씨 이야기’ 등 유명 소설의 삽화를 포함하여 파리와 뉴욕에서 활동했던 그의 60년 작품 세계를 아우르는 원본 작품 150여 점이 전시된다.

특히 지난 2010년 국내 전시를 통해 공개되었던 작품들 외에 당시 미공개되었던 ‘뉴욕의 상뻬’ 삽화 원본을 비롯해 그의 최근작들을 국내에서 처음 선보여 주목을 끈다.

KT&G가 지난 2014년 시작한 ‘20세기 거장 초청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는 ‘로베르 두아노’와 ‘레이먼 사비냑’에 이은 세 번째 기획전이다. KT&G는 그동안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해외 저명 작가들의 작품 전시를 통해 대중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자 해당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KT&G 관계자는 “장 자끄 상뻬의 작품들은 해학적인 시선으로 현대사회를 풍자하고 있지만, 그 속에는 언제나 인간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점잖은 유머가 담겨 있다”며, “그 동안 인쇄물로만 상뻬의 그림을 접해온 많은 팬들이 그의 생생한 펜 터치와 수정 흔적까지 고스란히 담겨 있는 원화를 눈 앞에서 감상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