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데이터 시대 1년 "가계 통신비 3100억원 절감"
일간스포츠

입력 2016.05.08 15:13

기사 이미지

KT는 데이터 요금제 출시 1년 간 가입 고객 500만명을 넘어섰고, 총 3100억원의 가계 통신비가 절감됐다고 8일 밝혔다.

KT가 작년 8일 출시한 데이터 선택 요금제는 모든 요금 구간에서 음성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 데이터 제공량만 선택하면 된다. 2만9900원 요금제에서 4만9900원 요금제까지는 이동통신사와 관계없이 유무선 음성통화를 무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5만9900원 이상의 요금제에서는 음성과 데이터 모두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5만9900원 이상에서는 데이터 기본 제공량 소진 이후에도 1일 2GB가 속도 제한 없이 제공되며, 2GB 소진 시에도 3~5Mbps 속도로 데이터를 무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KT는 이같은 데이터 선택 요금제를 선택한 고객들을 분석한 결과 요금제 변경만으로 연간 총 1752억원의 가계통신비 절감 효과가 나타났다고 했다.

KT는 또 남은 데이터는 이월하고 다음 달 데이터를 최대 2GB까지 당겨쓸 수 있는 ‘데이터 밀당’과 ‘데이터 룰렛’, ‘패밀리박스’, ‘팝콘’ 등 다양한 데이터 혜택 서비스로 연간 5488TB의 데이터 혜택을 제공했으며, 약 1335억원의 요금절감 효과가 나타났다고 했다.

기사 이미지

특히 데이터 밀당(당겨쓰기)으로 지난 4월 말 기준 누적 728TB의 데이터가 사용됐으며, 약 156억원의 데이터 비용을 절감한 효과로 나타났다고 KT는 말했다.

KT는 앞으로도 고객들이 데이터 혜택 서비스를 더 잘 이해하고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내이름은 캣티’라는 고양이가 출연하는 SNS 온라인 동영상으로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이미 지난 4월 말 두 편의 영상으로 ‘데이터 충전’과 ‘패밀리박스’ 이용방법을 소개했으며, 이달에는 ‘팝콘’과 ‘데이터 룰렛’을 다룬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KT 강국현 마케팅부문장은 “KT는 1년 전 국내 최초 데이터 선택 요금제를 선보이고 다양한 혜택 서비스로 데이터 시대를 주도적으로 이끌어 왔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